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기타사례

조회 수 8542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감사합니다.축복합니다.
지극히 사소한 사례이고, 기본과정으로 하지 않은 것인데, 그래도..기억도 되살려 주나? 의문이 들면서,
한번 올려봅니다.

저희집 거실의 컴퓨터는 잠금장치가 되어 있습니다.
저녁을 먹고 아이들이 영어공부를 한다고 하여, 제가 비밀번호를 입력을 하는데,
아무리 해도 틀렸다고 나왔습니다. 기억이 나는 모든 것들을 입력해도 접근을 할 수 가 없었습니다.
제가 얼마전에 비번을 바꾸었는데, 생각이 도통 떠오르지 않는것이었습니다.
이제는 더이상 입력할 것도 없었습니다.
차단프로그램은 2006년도에 구입한 것인데, 비번을 알지 못하면, 컴퓨터 하드를 지우고, 다시
깔아야 하거든요.
그래!, 모든것에 시도해 보라고 했지!를 기억하며, 한번 해보자 맘먹고, 두드리기를 시도 했습니다.

1. 먼저 수용확언을 .
   "나는 비록 거실 컴퓨터의 비밀번호가 떠오르지 않아서 갑갑하지만, 그런 나를 깊이 이해하고 받아들입니다"
   "나는 비록 거실 컴퓨터의 비밀번호가 떠오르지 않지만, 두드리다 보면 비밀번호가 생각날 것이라는 믿음을
     선택합니다"로 하고 두드려습니다.
2. 그리고, 연상어구는 '컴퓨터 비밀번호 갑갑함"  긍정질문으로" 나는 왜 잘 생각날까?"등등으로 두드렸습니다.
3. 단축과정으로 3회째를 하는데, 갑자기 제 차가 살그머니 떠오르지 않겠습니까!
   그렇지 차번호야!!!!!...

ㅎㅎㅎ..
그래서 아이들 공부했습니다...


* 짧은 통찰
   1. 모든것에 시도해 보니 되는구나!
   2. 수용확언과 Choice method를 섞어서 활용했다.
   3. 나의 개인적인 우연일까? 아니면, EFT의 효과일까?  
  • ?
    일마레 2008.11.26 05:57
    Try It On Everything !!
    모든것에 시도해보시는 물심나님의 모습에 고개가 숙여지네요.

    맞습니다.두드림을 통해 이완시키고, 연상어구와 확언을 통해 무의식에게 전달하는 형태이니만큼...
    ^^ 좋은 사례 감사드립니다. 꾸벅~
  • ?
    혼돈 2008.11.26 11:08
    좋은 사례입니다. 레벨2에서 강의한 안테나 이론을 생각하시면 될겁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는 방법은 항상 존재한다. 하지만 우리의 의식의 바깥에 머물고 있다."

    EFT로 꼬리말을 지우고 원하는 상태에 확언으로 주파수를 맞추면 저절로 방법이 떠 오른다.

    ^^감사합니다.
  • ?
    물심나 2008.11.26 12:09
    그렇군요..
    동일한 내용도 정리를 이론적으로 해주시니..
    저도 정리가 새롭게 되는군요.

    감사합니다.
  • ?
    배달 2008.12.02 18:00
    재미있는 사례이군요. 감사합니다^^
  • ?
    찔레꽃 2015.08.08 15:29

    와우 ~ 대단하네요. 나눔 감사드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EFT논문] 긍정정서코칭이 여성의 자기효능감과 자기표현력에 미치는 효과 2 file 일마레 2012.12.29 4161
45 몸과의 대화 1 난향 2011.10.30 3065
44 정말 잘 하고 싶다 1 난향 2011.10.22 2607
43 eft계의 주목이 되고파여~ 1 난향 2011.10.16 2564
42 신의능력 EFT 5 고맙습니다 2009.08.08 8911
41 감사합니다 고맙씀니다 미안합니다 1 만종 2009.07.01 6108
40 감사합니다 1 만종 2009.06.04 5295
39 EFT 거부감 - 심리적 역전 3 푸른숲 2009.05.25 7025
38 대광명 인 밝은 삷을 바라보면서 1 만종 2009.04.26 5468
37 사랑합니다 1 만종 2009.04.15 5368
36 마음 을내려놓고 2 만종 2009.04.11 5315
35 감사합니다 3 최성문 2009.04.04 4955
34 일상에서 간단한 확언효과 5 물심나 2009.03.04 7112
33 내면아이와 만나면서... 7 늘기쁨 2009.02.24 6156
32 eft 놀라워요~ (직장생활에서의 초조함과 조급함, 두려움) 7 소울메이트 2009.02.10 6174
31 확언 "나를 돌보지 못해 미안해 , 나를 정말 사랑해" 6 늘기쁨 2009.02.07 6116
30 [Aware] 잠도 안오고, 소화도 않되고... 감정은 잘 모르겠는데 ?? 2 file 일마레 2008.12.17 8368
29 [Aware] 빨간사과 2 file 일마레 2008.12.16 7866
28 [미해결] 두통 2 푸른숲 2008.12.05 5348
» 컴퓨터 잠금장치 비번이 생각나지를 않아서. 5 물심나 2008.11.25 85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