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기타사례

조회 수 845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특정인에 대한 미움

* 주일학교 교사활동을 하며 유독 마음에 들지않는 아이가 있다.

  기도도 해보고, 달래도 보고 하는데 솔직히 너무 미워지고 있다

  (본인: A / 20대 여성: O)


1) 문제확인 및 측정하기:

 A: 지금 해결하고 싶으신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O: 주일학교에 나오는 아이가 있는데 ... 특별히 말썽피우는 것도 아닌데 그애가 너무 미워요.

 A: 그것과 함께 혹시 신체적 변화도 있나요 ? 감정이 있다면 어떤것이 있나요 ?

 O: 신체적변화... 그냥 머리가 아프고 답답해지죠. 감정? ... 짜증나구요.

 A: 고통지수로 표현한다면 어느정도나 될까요 ?

 O: 8 정도

 A: 그럴때 어떻게 하시나요?

 O: 기도를하기도 하고, 가능하면 눈을 안 마주치고 무시하려고 하죠.

 A: 보통 어떤 식으로 기도하시는지 말씀해주실수 있을까요? 그리고 효과는?

 O: 보통 “미워하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기도하죠. 그래도 잘 않되요. 일주일 내내 찜찜해요. 주일학교 수업 때 그 애를 보면 다시 반복되고...


2) 준비작업:

-수용확언: 나는 비록 그 아이를 볼 때마다 머리도 아프고 답답하고 짜증스럽고, 그것으로 인해 주일학교에 나가고 싶지 않을만큼 미워하고, 기도를 해도 잘 되지 않는 내 자신과 주님앞에 죄스럽고 미안한 마음이 있지만, 그런 내 자신을 온전히 받아들이고 주님앞에 솔직히 고백하는 내 자신을 온전히 받아들이고 깊이 사랑합니다.“


3) 기본두드리기

- 연상어구 : “ 아~ 왜 그애만 보면 아플까. 머리가 아프다. 가슴이 답답하다. 가슴속에 미움이 일어나고, 그런것들이 일어나는 내가 짜증난다. 그애 얼굴, 나를 훓는듯한 눈빛이 싫다. 머리가 아프다. 도망가고 싶다. 안나오면 좋겠다. 그런 마음가지면 않되는데, 왜그런지 모르겠다. 왜 이렇게 기도가 않되는지, 주님 도와주세요. Please ~ ”


4) 확인하기

 A: 고통지수에 어느정도 변화가 있나요 ?

 OI: 4정도


5)추가조정작업-문제확인

A: 그 아이를 보면서 느끼는 감정이 “짜증”이라고 하셨고, 신체적으로는 두통과 답답함을 말씀하셨는데... 혹시 이런 느낌이나 감정과 관련된 최초의 사건이나 시점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추측해보세요. 직관적으로 무엇이 생각나나요?

O: 엄마....

A: 좀더 구체적으로 말씀해주시겠어요? 엄마라면 누구의 엄마인가요 ?

O: 꼭 우리엄마 같아요. 그 애 엄마... 그 애는 자기생각도 없이 그렇게 끌려다니고 있는 .... 아~  그애를 보면 “나”를 보는것 같구요... 그렇네요.  (눈물)



6) 추기확인하기

 A: 지금 느껴지는 미움의 감정은 어느정도 인가요 ?

 O: (눈물) ... 없는 것 같아요. 1 정도 ? .

7) 넋두리EFT (감사기도)

 “내가 그 아이를 보며 짜증나고, 답답하고, 머리아프고, 죄스럽고, 주일미사에 나오기 싫을 정도로 피하고 싶었지만, 그 아이도 나처럼 짜증나고, 답답하고, 머리아프고, 죄스럽고,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른채 그렇게 거우적 거리고만 있던 아이를 주님께서 내게 보내주신 이유를 이제는 알것 같습니다. 그 아이의 모습 속에 숨겨진 나를 발견하고, 그 아이도 나처럼 힘겨워 하는 것을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알기에 하느님께서 내게 주신 소명임을 알아차리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내 자신을 받아들이며, 그 아이와 함께 내가 잘되라고 해주신 엄마의 사랑을 오해없이 받아들이고 용서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축복합니다. 행복합니다.


오늘부터는 내 삶을 붙잡던 이러한 두려움과 불안함을 놓고 내가 원하는 삶을 선택합니다. 나는 내 삶의 주인이며, 나는 내 삶을 선택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축복합니다. ”



*사례에 대한 자신의 피드백과 통찰

특강을 하며 운용했던 1:1 세션사례입니다.

엄마에 대한 본인의 감정이 있을텐데, 그것을 꼭꼭 숨기려고 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EFT에 대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분들게 과학적으로 설명하면서 계속 딱딱한 느낌이 난 상태에서의 변화를 유도하고 싶었던 저의 의도가 컸겠지요. 1:1 세션을 하며 유머를 적절히 사용했어야 했는데, 그것도 상대가 받아들일 수 있는 상태에서 사용해야 하는 것을 느낍니다. 즐겁게 하려는 의도에 실제 오류를 범하게 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겠습니다.

TAG •

Who's 일마레

일마레(ILMare) 임창현   - 마음나무심신의학센터 Fun Coach (Life & Business)    - 아낌없이주는나무 상담센터  대표    - (사)한국코치협회 인증 KPC코치, 평생회원     - ICF 국제코치협회 공인 PCC코치 (프로코치)    - 한국형 애니어그램 강사, 상담사   - EFT KOREA Trainer, 두드림(Do★Dream)개발   - 국제공인 EFT(Emotion Freedom Technique)-CC,ADV    - 국제공인 Master Hyponist      - 국제공인 NLP TRAINER  (ICF인증 Erickson College)                   [프로필 확인하기]
  • ?
    꿈꿈 2008.09.09 11:30
    좋은 사례 올려주셔서 감사드려요^^
  • ?
    일마레 2008.10.04 10:06
    DVD모임에서도, 또 개별모임에서도 꿈꿈님의 모범적인 모습에 감동받습니다.
    본받아야 하는 성실함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