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기타사례

조회 수 5713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무릎통증과 무거움
50대 중반 여자분
산에서 나무하다가 무릎을 다쳤다고 함 정형외과에서 물리치료받다가 옴
6회 내원
처음 내원시 무릎의 통증 suds 5호소 침놓고 eft실시->3-> 0으로 떨어짐
2회 내원시 오른쪽 무릎의 뻐근함 호소 침놓고 eft 실시 -> 0으로 떨어짐
3회 4회 내원시 걸을때 무릎통증이 있다고 해서 침놓고 eft실시 -- 갈때 미처 확인해보지못함
5회 내원시 무릎의 무거움 호소 suds7 --> 침놓고 eft실시 ->0으로 떨어짐
6회 내원시 무릎의 통증 다시 호소(5회 내원후 1주일후에 옴) suds 8 -> 침놓고 eft 실시 ->7로 떨어짐->
      떨어지는 정도가 작아 쇄골호흡법실시 -> 5로 떨어짐 ->다시 eft -> 3 -> 0으로 떨어짐
치료가 완전히 종료되었다고 이야기 할수는 없음 또 내원할수있다고 생각

2.오른쪽 손목통증
70대 초반 여자분
3회 내원
처음 내원시 통증 suds 8 호소
약간 특이한 경우(손목을 누를경우 호소하는 suds가 부위별로 다름)
1회 내원시 부항뜨고 침놓고 eft실시 8 -> 5로 떨어짐 그런데 손목의 다른곳 suds 6호소 -> eft실시 ->3으로 떨어짐
또 다른곳 suds 5호소 ->eft실시->3으로 떨어짐 ( 손목이곳저곳을 눌러보며 suds 체크)
2회 내원시 많이 나아졌다고 하심
3회 내원시 오른쪽 세번째손가락 통증 호소 --->해당경혈 침놓고 eft 실시 ->0으로 떨어짐
손목 안쪽이 당긴다고 해서 -> 침놓고 eft 실시 ->0으로 떨어짐  신기해 함
아직 치료는 종료되지않음
  • ?
    장끼 2007.08.19 14:30
    오른쪽 손목통증의 70대 초반 여자분 오늘 4회째 내원 손목이 여기저기가 당기신다고함
    통증호소에서 손목 당기는 걸로 넘어감 부항뜨고 침놓고 eft실시-->0  당기는 것없어짐
    침을 맞고가면 하나도 안아픈데 자고나면 다시 그렇다고 함-> 당기는 것을 이야기한다고 생각
    통증은 많이 줄은 상태 ... 더치료하며 경과를 봐야겠다고 생각이 들음 ^^;;
  • ?
    장끼 2007.08.19 14:30

    오른쪽 손목통증의 70대 초반 여자분 5회째내원 손목이 덜 당긴다고 하심
    침놓고 부항뜨고 손목부위의 통증 suds 5 eft실시 --> 3->2->0
    엄지손가락 움직일때 손목안쪽의 당김호소 -> eft 실시 ->0  당김이 해소되니 이번에는 뻐근함호소
    --> eft실시-->(0) 해소  오늘은 좀더 구체적으로 확언 적용해봄  예) '오른손의 당김' -->
    '엄지손가락 움직일시 손목안쪽의 당김' 으로 ...  확언적용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할듯...  
    다양한 aspect(양상)적용이 필요하다고 생각 ^^;;

  • ?
    장끼 2007.08.19 14:31

    오른쪽 손목통증의 70대 초반여자분 6회째 내원  손목이 덜당긴다고 하심
    침놓고 부항뜨고 손목부위의 통증 suds 5 eft실시 -> 한번에 0으로 내려감
    이번에는 오른쪽 손목이 뻐근하다고 하셔서 '힘줄때 오른 손목의 뻐근함'으로 eft실시
    계속 뻐근하다고 하심 그래서 확인해봤더니 손목안쪽이 뻐근했었는데 그것은 0으로 되고 손등쪽의 뻐근함이 남아있어서 뻐근함을 호소 ---> 양상(aspect)적용의 중요성을 깨달음
    직접확인해보지 않았으면 뻐근함에 eft가 효과가 없네라고 생각하고 넘어갈수있었음
    '오른쪽 손목 2번째손가락위의 뻐근함'으로 eft 실시 5->3->2 로 떨어짐
    더 내원 하시라고 말씀드림 ^^;;

  • ?
    지니 2007.08.21 00:02
    잘 활용하고 계시네요. ^^
    레벨 2에서 그동안의 경험들을 나누다 보면 월등히 발전하실 것 같아요.
    잘 된 경험 못지 않게, 잘 안되었던 경험도 중요합니다.

    장끼님께서는 지금 내공을 착실히 닦고 계시네요.
    다음 만남이 무척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