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심리적문제

조회 수 920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름 성공한 전문직으로서 졸업한 후에 대략 5년은

너무도 행복한 생활을 영위(?)했습니다.

얻어진 경제적 풍요를 기반으로 그 동안 못해봤던 많은 누림과 배움을 실천하면서

나름대로 정말 열심히 살았는데 언제부터인가 그 행복한 마음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죠...

오직 그 달의 목표와 현생활의 유지 내지는 발전을 향해 있었기 때문에

몸은 점점 더 나빠져만 갔고,  과연 행복이 무엇인지를 아예 잊은채로 10년이 넘게

그저 달리고, 또 앞만보고, 상대적인 박탈감에 불편하고, 불안하고, 삶이 도대체 뭐야하는 생각으로

그렇게 살다가 아봐타를 만나면서 많은 통찰이 생겼습니다.

위저드까지 마치면서 많이 편해졌지만 아침에 일어날 때 웬지 모르는 불안함, 허전함 이런 것은

아직 여전히 남아있는 숙제였습니다.

우연히 서점에 갔다가 호오포노포노의 비밀을 읽고 실천하던중 문득 느껴지는 평온함이

네이버에서 카페를 찾게 되고, 그러다가 EFT를 알게 되서 아내와 함께 강의를 듣게 되었습니다.

막연하게만 느껴졌던 호오포노포노에서의 말들이 EFT Level2까지 마치면서 정말 아주 많은 통찰이

오게 되었습니다. 어제 L2과정을 마치면서 집으로 돌아오는데 이렇게 평온함과 행복감을 느껴본지가

과연 언제였던가 생각해보니 기억이 나지를 않습니다.

내면의 아이를 더더욱 알게 되었고, 호포에서 왜 사랑해요, 고마워요, 미안해요, 용서해주세요를 하면서

정화하라고 하는지, 어떻게 행복한 현재와 미래를 만들어가는지를 마음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출퇴근을 하면서 매일 개사해서 만든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매일 아침 저녁으로는 EFT를 하면서 하루의 일을 계획하고 내일을 약속합니다.

그렇게 시달렸던 두통에서 이제 많이도 해방되었습니다.

마음속의 호수는 더 이상 파도치지도, 일렁이지도 않습니다.

그저 잔잔합니다. 평화롭습니다.

 어떠한 일이라도 경험할 자신이 있습니다.

지금도 발전하고 있고, 노력하는 EFT Korea에게 정말 감사를 표합니다.
  • ?
    일마레 2009.02.16 11:48
    박민호님 축하합니다. 발전하고 노력하고 있는 EFTKOREA와 함께 박민호님의 두통과 내면의 불안,두려움을 떨쳐버리고 평온함을 선택하는 모습이 너무도 감동적이네요. ^^
    감사합니다. 행복합니다 .축복합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23 미워했던 누군가를 내려놓는 경험 1 가을신성 4655
122 에니어그램 6유형의 공황, 죄책감, 시력문제 해결하기 지니 4736
121 5분 만에 해결된 분노 2 지니 7960
120 심한 생리통과 관련된 수치심 그리고 새로운 삶 1 지니 6312
119 동생의 자살로 인한 트라우마, 극심한 죄책감과 자기혐오 3 지니 8849
118 아버지의 자살 기도로 인한 트라우마 1 지니 8679
117 에니어그램 4유형의 거절에 대한 두려움, 수치심 등에 대한 EFT 10 지니 12501
116 오래된 분노와 절망이 글쎄.. 15분만에 8 태불 12849
115 남편과 아들에 대한 울화병, 홧병 2 푸른숲 11522
114 50대 갱년기 우울증 1 푸른숲 11745
113 치유세션 사례 [10년이상 계속되어온 어깨통증 EFT로 해결하기] 2 하늘이 9497
112 직장 상사만 생각하면 무지무지하게 화가난다. 3 깊은평온 9641
111 3-4분 의기적 2 만종 11588
110 [채팅EFT사례] 너무 가난해서 돈많은 사람과 결혼해야 해요. 6 하늘이 10889
109 횡시공포에 대한 두려움을 채팅EFT로 지우다^^ 5 하늘이 11225
108 Secret EFT (고시생 시험불안2) 2 푸른숲 9035
107 고시생 시험불안 1 푸른숲 9695
106 23살때의 기억때문에 간이 악화될까봐 걱정되요[채팅EFT] 7 하늘이 8005
» 정말 오랜만에 느껴보는 평온함 1 박민호 9207
104 상사에게 얻어맞고 풀리지않는 분노와 억울함 4 푸른숲 82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