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심리적문제

2009.01.06 08:05

억눌린 화병

조회 수 6021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담자(20대 중반, )

 

12 24()

-         화병치료를 여러군데 돌아다니며 받고 한약치료도 많이 받았음

-         불안장애 진단도 받은 적이 있음

심리적 긴장감과 압박감으로 감정표출이 힘들다고 하여 압박감, 억눌림을 중심으로 EFT를 진행했었고 관련 사건이나 상황을 집중적으로 들어가려고 했으나 남자친구, 아버지, 회사일 등 그동안 억눌려온 것들이 한꺼번에 들고일어나면서 이야기를 하여 넋두리EFT를 진행했음. 계속 울음을 터트리며 그간의 일들에 화해를 구하고자 했으나 수용과 이해, 용서가 쉽지않아서 너무나 깊은 상처로 인해서 받아들일 수 없는 자신을 이해하는 것으로 진행이 되었음. 그간 억눌린채로 감정표출을 못했던 것이 너무 많아서 무슨 얘기를 어디서 시작할지? 어떤 얘기를 해야할지? 계속해서 갈피를 잡지못하고 오리무중 상태에 빠져있음. 그러한 현재모습을 이해하고 어쩔 수 없었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수용확언EFT 중심으로 진행함.

- “받아들인다는 표현에 거의 알레르기적 반응을 보임. "이해한다"는 표현에도 자신에 대한 분노와 용서하지 못함이 매우 강하여 "이해한다"는 표현을 강하게 거부함.

 

12 26()

-         저번에는 워밍엎을 베드에 누워서 진행했으나 오늘부터는 본격적인 EFT치료를 위해 독립된 공간에 의자에 앉아서 진행

-         머리로 화가 올라와서 꽉참(두통) 노이로제 제거하려면 5년걸린다는 얘기들음. 머리부터 목, 가슴까지 물음표 모양로 갑갑함을 느낌.

기독교라고 하여 영혼얘기를 잠깐 하고 내면의 지혜를 따라서 치유을 받아들이고 허락할 것을 수용EFT. 신체적통증관련 핵심주제를 찾아내려는 EFT를 진행하였으나 의자에 앉아 있는 것에 강한 긴장감을 느껴 어떤 생각도, 어떤 감정도 떠오르지 않고 집중할 수 없다는 것을 먼저 풀고나서 시작.

 

우선 남자친구와 헤어질 때 들었던 말 – “싸가지가 없다는 말을 들은 것에 대한 상처, 내 자신이 아버지나 타인에게도 몇 번 들었는데 98% 나를 고쳐야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음. 관련하여 EFT. 분노가 쌓여서 폭발하면서 들었던 얘기인데 정당한 것도 있고 고칠 부분도 있다는 것으로 마음이 바뀌고 나서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 시작. 10살정도 되는 어린시절부터 겪어왔던 아버지에 대한 미움, 사랑, 칭찬해주는데 인색하고 지적을 잘해주면서 토끼에게 고기를 던져주는 형식의 아버지의 삐뚤어진 배려, 가족간의 긴장감 조성, 전통적 고집스런 아버지모습, 아버지 역할과 행동, 태도에 대한 불만과 분노 넋두리EFT. 엄마로부터 들어왔던 아버지에 대한 삐뚤어진 판단과 의견, 엄마에 대한 사랑과 미움 등등 넋두리. 아버지의 언행에 대한 이해와 수용이 점차적으로 진행되었지만 자기 인생의 큰 상처를 지속적으로 준 것에 대한 용서할 수가 없음. 10살시절 관련된 사건을 영화관 기법으로 처리하려고 했으나 말을 못할 정도로 분노, 두려움 등이 있어서 그때 그 사건으로 EFT처리. 너무 어려서 참견할 수도 없고 대꾸할 수도 없이 피할 수도 없이 그냥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던 그 상황에 대한 수용확언EFT. 진입에 대한 저항감이 지속적으로 발발하여 아버지로 인해 쌓여왔던 분노, 20년간 쌓여오고 억눌린 분노EFT. 눈물을 많이 흘림.

- “받아들인다는 표현을 50%정도 수용하는 태도를 보임.

 

이후 기독교인인데 남자친구 영향으로 교회를 안다니면서 영성이 사라져버리고 완전 아무것도 없고 뭘 받아낼 가슴도 없다고 하여 수용확언EFT, 선택EFT 진행함. 영성의 빛이 회복되기를 선택합니다. 사랑과 감사, 기쁨과 평화, 용서의 영성빛이 회복되기를 선택합니다.

 

간략히 자기의 삐뚤어진 토달기버릇, 그간의 화병치료에 대한 회한, 젊은 나이에 질병앓는 것에 대한 억울함 등등은 대화로 리프레이밍 처리함.


------------------
이후 내원을 안하여 진도를 못나갔네요...ㅎㅎㅎㅎ
기다리다가 일단 예전에 정리했던 것을 올려봅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명료함에 도달하는 과정이었던 것 같네요...
세션이후 내담자의 반응은 매우 좋았는데(감동, 감사, 홀가분...등등)
쭉~ 연결이 더 되면 좋았을 것을...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 ?
    장끼 2009.01.06 11:45
    emoticon 좋은 사례 고맙습니다 많이 배웁니다 ^^
  • ?
    일마레 2009.01.06 14:53
    푸른숲님 사례를 통해 많은 것들을 배우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축복합니다. ^^*
  • ?
    EFT코리아 2009.01.07 14:15
    이렇게 친절하게 글올리기도 힘든데 감사해요~
    친절한 푸른숲님~
  • ?
    우주 물방울 2009.01.07 23:30
    역시 푸른숲님의 자상함에 머리가 숙여집니다.*^^*
    푸른숲님 화이팅!!!
  • ?
    해피지니 2009.01.08 17:49
    푸른숲님, 상세하고 좋은 사례 감사합니다.^^
  • ?
    고독한사냥꾼 2009.01.28 12:11
    억울하고 분노에찬 것이 너무 많아서 그런가 봅니다  떠올리기 힘들경우 제경우에는 아무생각 말도록하고 제혼자하면서 따라하도록하면 그래도 효과는 세번정도에8정도에서3정도로 떨어지는것을 봅니다 이에프티가 엄청난 힘을 가진것을 느낍니다 얼마되지는 않았지만 할수록 대단합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03 보호자로부터 온 감사 문자 9 혼돈 8409
102 심각한 두통과 어린 시절의 성적 학대 10 지니 7064
101 왕따당한 기억때문에 너무 외롭고 불안해요[채팅EFT] 4 하늘이 7542
100 [Stress] 실직에 대한 두려움 ... 뉴스레터6호 3 EFT홍보실장 8893
99 영화 양들의 침묵을보고난뒤 PTSD된 사례 3 멍_ 6409
» 억눌린 화병 6 푸른숲 6021
97 [채팅 EFT] 편입시험에 대한 불안,초조감이 40여분만에 해결^^ 4 하늘이 5264
96 [JobStress] 일이 너무 많아요. 2 file 일마레 5945
95 [발표불안] 강사인데도... 불안해요. 5 file 일마레 8331
94 취업관련 두려움과 우려 + EFT 단상 3 푸른숲 4778
93 [워크샵 세션사례] 모든것에 완벽해야 한다는 강박증 2 하늘이 5448
92 맘에 안드는 사위, 딸아이 걱정 5 푸른숲 5858
91 가족에 대한 슬픔과 중압감 2 푸른숲 5030
90 30년 동안의 안면마비(Leve3 워크샵 세션사례) 5 푸른숲 5463
89 20년동안 계속된 심한 어깨통증이 eft로 10분만에(워크샵실습사례) 5 하늘이 5762
88 줄거웁고 보람이 넘치는 날입니다 3 황용호 5418
87 엄마뱃속 양수가 너무 탁해요[상처받은 내면아이EFT] 7 하늘이 6242
86 근섬유통증후군.....(워크샵 사례) 1 지니 8044
85 EFT로 차사고에 대한 정신적인 충격을 완화하기 분도 10379
84 남편이 부인의 공황장애를 치유하다. 분도 82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