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심리적문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트레이너 김화숙(하늘이)입니다.

지난 8~9일에 있었덴 레벨3 워크샵 중 실습시간에 있었던 짧은 사례를 올려봅니다

단 10분만에 해결된 문제입니다.^^

정말 어릴적에 엄마가 **님의 시험성적(유치부때 하는 시험지들?)이 좋지 않은것을 보고 크게 낙담하셨던 기억때문에

그때부터 공부를 잘해야 한다는 신념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다른 아이들보다 책을 많이 가지고 다녔고, 실제 공부를 잘 하셨다고 하시네요.

그래서 **님의 어깨는 항상 무거운 가방으로 눌려있었던 것입니다.

 

27세 초등학교 교사 여

 

* 문제확인 : 양쪽 어깨가 지독하게 무거운것이 누르고 있는것처럼 아프다(SUD 10)
             워낙 오래된 문제(20여년간 지속됨)여서 거의 포기한채로 아픔을 감수한채 생활하고 있었음.
             EFT 레벨1, 2를 하면서 나름대로 해결해보려고 많은 애를 썼지만 진전이 없어서
                  '나는 EFT가 안되는 사람인가보다' 낙담하기도 했음.

*언제부터 : 7살때부터

 

*왜 아팠는가: 가방이 너무 무거웠다.

공부를 잘하고 싶은 욕심에 책을 무척 많이 넣어서 다녔음, 누가 시킨것도 아니고, 공부하라고 엄마가 혼을 내는것도

아닌데, 어릴적부터 유난히 심했음

 

*수용확언

“나는 비록 유치원을 다니던 7살때부터 가방을 너무 무겁게 매는 바람에 지금 어깨가 짓눌리듯이 심하게 아프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나를 온전히 받아들이고 깊이 사랑합니다” 변형 3회

 

*연상어구

“어깨가 짓눌리듯이 아프다, 10만큼 아픈 어깨통증, 겨우 7살 나이에 그토록 무거운 가방을 메고 다니다니,

가방이 아이를 맨건지 아이가 가방을 맨건지,...아이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어깨야 정말 미안하다.

어릴적부턱 그렇게 혹사시켜놓고 그렇게 아프다고 신호를 보내주는 너를 나는 지금까지 무시하고 있었구나. 미안해.”

--SUD 3으로 떨어짐.

 

확실히 혼자서 할때랑은 느낌이 다르네요^^

뭔가 찌릿찌릿한게.....이런거군요, EFT하는 느낌이....^^

 

내면아이 EFT를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 하셔서 남은 SUD 3은 내면아이를 만나보기로 했습니다.

 

A: 몸을 편안하게 이완하시고 조용히 눈을 감고 깊게 숨을 쉬어주세요.

내 어깨가 가장 힘들었던 때가 언제쯤인지....한번 생각해 보시겠어요?

 

B: 초등학교 6학년때....

가방 무게가 10KG이었어요. 너무 무거워서 제가 저울에 달아봤는데.....

 

A; 세상에.....초등학교 6학년때의 내모습을 떠올릴 수 있을까요?

 

B: 교실에 앉아있어요.

 

A: 얼굴이 보이시나요? 어떻게 하고 있지요?

 

B: 어깨가 잔뜩 움츠려있고, 얼굴이 안보여요.....힘들어보여요.

 

A: 가까이 다가가서 한번 꼬옥 안아주실 수 있겠어요?

 

B: 네.....

 

A: 미안해, **야, 20년 동안을 그렇게 힘들어하고 아파했는데, 한번도 너를 봐주지 않았구나. 용서해줘,

항상 가방을 가득 채워서 들고 다녀야 맘이 편했고, 학교에서 한번도 꺼내보지 않는 책조차도 빼놓고가면

큰일날것 같아서 그렇게 무겁게 가방을 들고 다녔으니,

겨우 열세살의 어깨가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 얼마나 아팠을까....정말 미안해.

20년 가까이를 아프다고, 힘들다고 내게 신호를 보내주는 널 계속해서 난 외면하고 있었어.

그래도 끝까지 날 기다려줘서 고마워, 이제사 사과하는 나를....이렇게 쉽게 받아줘서 고마워. 사랑해.

앞으로는 너 이렇게 힘들게 하지 않을게, 약속해. 정말이야. 사랑해, 많이 사랑해.

 

--눈가에 촉촉이 눈물이 맺히면서 내면아이를 만났고, 호오포노포노EFT를 해주었습니다.

어떠시냐고 물었더니 SUD가 0이네요^^;

이렇게 쉽게 풀려질 문제를 가지고 20년을 지독한 통증으로 살았다는것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워크샵이 끝날 때 다시한 번 확인을 했는데, 여전히 편안하시다고 합니다.

이젠 마음껏 어깨펴고 예쁜옷만 입혀주고, 더 이상 무거운것은 들게 하지 않겠다고....

사랑해주겠다고 자신의 어깨와 약속하셨습니다^^

  • ?
    혼돈 2008.11.10 23:47
    ^^ awesome!!!
    나날이 발전하는 김하늘 트레이너님^^.
    좋은 사례 감사합니다.
  • ?
    블루워터 2008.11.11 12:25
    앗~!! 어디서 많이 본 사례가..^^;; 제 얘기네요..ㅋㅋ
    레벨2까지 들으면서도 계속 반신반의하고, 울반 애들을 비롯해 다 잘된다던데 왜 나만 안먹히는 거지?!
    난 eft체질이 아닌가봐..하고 단념하려 했는데, 레벨3까지 하길 정~말 잘했어요. 두드리는 것 만으로 이렇게 행복하고 편안한 기분이 된다는게 정말 신기해요. 또 두드림의 강도에 따라서 집중정도와 내면에서 느껴지는 것들이 다를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그리고 혼돈님, 제가 오래도록 고민해온 문제들이 혼돈님의 기적수업과 에고강의를 들으면서 해결되었어요. 무심코(?) 한마디 툭툭 던지실 때 마다 가슴에 정말 콕콕 박히고 '아! 저거구나, 저거였구나!'하는 감탄이 절로 나왔습니다. 수첩에 적어두고 지금도 계속 그 말씀 새기고 있어요. 너무 감사합니다.^^끝으로 저의 실현된 확언(!)인 지니샘~덕분에 많은 것 배우고 깨달았습니다. 자세한 후기는 인디스쿨에 올릴게요~ㅋㅋ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
    하늘이 2008.11.11 23:29
    혼돈님......이 모든것들이 혼돈님과의 귀한 인연덕분이라고 하늘이는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_()_

    블루워터님^^
    하루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약간 희미해진 기억으로 진술했습니다^^
    여전히 어깨는 평안하신지요?^^
    앞으로의 시간들을 통해 더욱 확실하고 완벽한 EFT의 탁월성을 직접 경험하게 되실것을 확언합니다^^
    귀한 나눔의 시간을 주심에 하늘이도 감사했습니다.
    고맙습니다.축복합니다_()_
  • ?
    지니 2008.11.12 08:01
    음.....
    제가 하는 방식과 매우 비슷합니다. 제가 한 걸로 착각할 뻔 했어요. ^^
    감사합니다. 그리고 블루워터 선생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 ?
    하늘이 2008.11.14 00:18
    음......지니님^^
    하늘이가 지니샘을 모델링하고 있잖아요~ ^.~
    고맙습니다_()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03 보호자로부터 온 감사 문자 9 혼돈 8409
102 심각한 두통과 어린 시절의 성적 학대 10 지니 7064
101 왕따당한 기억때문에 너무 외롭고 불안해요[채팅EFT] 4 하늘이 7542
100 [Stress] 실직에 대한 두려움 ... 뉴스레터6호 3 EFT홍보실장 8893
99 영화 양들의 침묵을보고난뒤 PTSD된 사례 3 멍_ 6409
98 억눌린 화병 6 푸른숲 6021
97 [채팅 EFT] 편입시험에 대한 불안,초조감이 40여분만에 해결^^ 4 하늘이 5264
96 [JobStress] 일이 너무 많아요. 2 file 일마레 5945
95 [발표불안] 강사인데도... 불안해요. 5 file 일마레 8331
94 취업관련 두려움과 우려 + EFT 단상 3 푸른숲 4778
93 [워크샵 세션사례] 모든것에 완벽해야 한다는 강박증 2 하늘이 5448
92 맘에 안드는 사위, 딸아이 걱정 5 푸른숲 5858
91 가족에 대한 슬픔과 중압감 2 푸른숲 5030
90 30년 동안의 안면마비(Leve3 워크샵 세션사례) 5 푸른숲 5463
» 20년동안 계속된 심한 어깨통증이 eft로 10분만에(워크샵실습사례) 5 하늘이 5762
88 줄거웁고 보람이 넘치는 날입니다 3 황용호 5418
87 엄마뱃속 양수가 너무 탁해요[상처받은 내면아이EFT] 7 하늘이 6242
86 근섬유통증후군.....(워크샵 사례) 1 지니 8044
85 EFT로 차사고에 대한 정신적인 충격을 완화하기 분도 10379
84 남편이 부인의 공황장애를 치유하다. 분도 82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