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육체적문제

조회 수 11324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편도의 고통

* 편도가 부어 말하기 힘든 상태

(본인: A / 20대후반 여성: C)


1) 문제확인 및 측정하기:

A: 지금 해결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C: 편도가 많이 부었어요. 약을 먹긴 했는데 말하기가 힘드네요.

A: 고통지수로 표현한다면 ?

C: 7정도

A: 지금 가장 원하시는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C: 일은 하겠는데, 전화를 못받으니까 누가 대신 좀 받아줬으면 좋겠어요.

A: 언제부터 이런 증상이 있으셨나요 ?

C: 한달정도...

A: 그럼 부서변경이후부터 이런 증상이 일어났던 것 같은데요. 혹시 편도와 관련된 느낌이나 감정이 이것과 관련이 있을까요 ?

C: 힘들다기 보단 .... 불공평한 것 같아요. 부서변경 후 따로 불러 밥사주는것도 싫고... 평소에는 아무것도 안하다가, 부서 변경되고 나서 따로 밥사주면서 달래는 게 보이니까... 누군 싫다는 거 빼주고...


2) 준비작업:

-수용확언: “나는 비록 편도가 부어 전화를 받기도 힘들고 통화하기도 힘들지만, 그것으로 인해 일 안한다는 오해를 받는 것도 싫지만, 그런 나 자신을 온전히 받아들이고 사랑합니다.” (3회반복)


3) 기본두드리기

- 연상어구 : “나는 비록 부서변경후 밥사주고 평소에는 아무것도 안하다가 부서 변경되고 나서 밥사주면서 달래주는 것이 보이고, 누군 싫다는 거 다 빼주면서 열심히 하려는 나한테 일 떠맡기면서 밥사주고 달래는것도 싫고, 내가 애도 아니고 평소에나 해주지. 꼭 이럴때만 해주지. 그렇다고 월급이 더 많은 것도 아니고, 한번도 아니고 벌써 몇 번째 나한테만 요구하는게 불공평하게 느껴지고, 남자친구랑 데이트도 못하게 일도 많아져서 힘들고, 전화 받는 일을 도와주는 사람도 없고, 잘 받으면 뭐하나 일만 느는데... 밥한끼 얻어먹자고 하는게 아닌데, 재미있게 하고싶은데...  편도부었다고 꾀병으로 의심받기도 싫고 재대로 하고 싶은데 목은 아프고 도와주는 사람은 없고 아~ 힘들다, 목아프다, ”


4) 확인하기

 A: 지금 고통지수는 어떠세요?

 C: 3정도 ... 기분이 나아지네요. 그래도 목은 여전히 아파요.


5)추가조정작업-문제확인

 A: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요 ?

 C: 무엇보다 업무가 공평했으면 좋겠어요.

 A: 어떻게 하면 공평함을 확인할 수 있을까요 ?

 C: 안보이나요 ? 휴~ 밥사줄 때 이야기 했어야 했겠죠.... 그런데, 미안해서 이야기를 못하겠어요.

 A; 무엇이 미안한가요?

 C: 나까지 그만 둔다고 하면 대안도 없고... 그래도 인수인계는 꼭 할거에요.

 A: 예전에는 괜챦던 편도가 왜 아프기 시작했을까요 ?

 C: 계속 이야기하는 일이니까 그래서이겠지요.

 A: 원인없는 결과는 없습니다. 혹시 상사에 대한 미안함과 업무의 불공평성 사이에서 몸이 보내는 메시지가 아닐까 생각되는데, 어떻게 생각되세요 ?

 C: 네... 그러고 보니 그런것 같네요.


6) 추가준비작업:

-수용확언: “나는 비록 불공평한 업무로 인해 편도가 부어 말을 못하는 상황에서도 상사에 대한 미안함으로 여전히 일을 하고 있지만, 그러한 내 자신을 온전히 받아들이며 깊이 사랑합니다.” 


6) 추기확인하기

 A: 지금은 좀 어떠세요 ?

 C: 왜 아픈지 명확한 설명이 되는 것 같아 도움이 되는것 같아요. 목도 견딜만 하구요.

 A: 물한잔 마시고, 심호흡을 같이 실시해보겠습니다. (들이마시고... 내쉬고...)

    왜 일을 많이 하는 것 같으세요 ?

 C: 제가 남은 일들을 보지 못해요. 그냥 내가 해버리고 말지...

 A: 그렇습니다. 다른 사람은 보이지 않는 것들이 바로 당신의 탁월성입니다.

  

7)감사EFT

 -선택확언 :

 “나는 비록 조금 남은 편도의 고통이 남아있고, 여전히 업무가 줄어들거나 변화되진 않았지만 이것은 남겨진 일들이 보이고, 정리하고자 하는 나의 탁월성에 의한 선물임을 알아차립니다. 상사에 대한 미안함이 아닌, 이러한 내 자신의 탁월성을 따르자니 몸이 힘겨워하고, 몸을 따르자니 나의 탁월성에 미안해지면서 발생된 ‘편도의 고통‘을 깨닫고 이러한 두가지 마음이 모두 공존하는 내 자신을 온전히 받아들이고 깊이 사랑합니다. 편도의 고통을 통해 보내주는 몸의 신호에 감사합니다. 이젠 이러한 신호를 무시하지않고 마음 깊이 받아들이고 축복되고 자유로운 삶을 선택합니다.”


*사례에 대한 자신의 피드백과 통찰

 2008년 한해는 자신의 탁월성에 좀 더 집중하기로 스스로 선택한 후, 편도의 고통은 거짓말 처럼 사라졌습니다. 의식과 몸의 변화에 다시한번 경외감을 느끼게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러한 사례를 활용하여 직장내에서 활용한다면 좀 더 높은 시너지를 만들어 갈 수 있으리란 생각도 하게 되었습니다. (단, 직접적인 연계가 되는 상하관계속에서는 라포형성이 얼마나 이루어질 수있을지, 얼마나 솔직해 질수 있고 얼마나 편견없이 관찰할 수 있을지는 풀어가야 할 숙제로 보입니다.)

TAG •

Who's 일마레

일마레(ILMare) 임창현   - 마음나무심신의학센터 Fun Coach (Life & Business)    - 아낌없이주는나무 상담센터  대표    - (사)한국코치협회 인증 KPC코치, 평생회원     - ICF 국제코치협회 공인 PCC코치 (프로코치)    - 한국형 애니어그램 강사, 상담사   - EFT KOREA Trainer, 두드림(Do★Dream)개발   - 국제공인 EFT(Emotion Freedom Technique)-CC,ADV    - 국제공인 Master Hyponist      - 국제공인 NLP TRAINER  (ICF인증 Erickson College)                   [프로필 확인하기]
  • ?
    드라마 2008.09.05 12:18
    제가 최근2,3년 사이 편도선이 정말 자주 많이 붓거든요.
    전날 조금 무리했다 싶거나 수면이 부족하거나 그럼 어김없이 꼭 부어요.
    그래서 이 사례가 와닿네요. 안 그래두 편도선을 수술로 제거해야하나 고민했거든요.
    너무 자주 붓고, 저는 강사라 목을 사용해야해서 꽤 불편했어요.
    eft해봐야겠어요~ 오늘도 사실 부었는데!
    얻어가는게 너무 많아서 행복해요!!!
  • ?
    일마레 2008.09.06 13:08
    드라마님, 안녕하세요.
    사례가 도움이 되신다니 감사합니다. 꾸벅~ ㅎㅎ

    저역시 무리를 하거나, 특히 계속적인 흡연의 영향이겠지만 편도가 많이 부어 힘겨워집니다. EFT만으로도 이미 충분한 결과를 얻지만, 호포노포노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용서합니다."의 정화를 EFT의 타점과 함께 활용하시면 좀더 효과가 좋은것 같습니다. 먼저 내 편도에게, "내 건강을 위해 내게 보내준 메세지(편도부움)에 대해 알아차리지 못하고 당신을 혹사하고, 무시했던 내 자신을 용서해주세요, 나의 강의에 꼭필요한 편도의 역활에 대해 고맙습니다."라고 고백하시면서 타점을 두드리시면 그에 필요한 에너지가 충만해지시리라 믿습니다.저는 저녁 양치후 잠자기 전 하고, 그 다음날 아침에 놀랍도록 편안해지는 편도의 변화를 경험해보곤 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
  • ?
    하늘이 2008.09.08 12:54
    2003년도에, 2개월에 한번씩 편도가 완전 부어서 일주일씩 꼼짝도 못하고 누워있었더랬죠.
    병원에 가서 부어있는 편도의 고름을 짜내는 고통까지...ㅡㅡ;

    정말 거짓말처럼 편도가 붓는 증상이 사라졌습니다.
    어쩌다 가끔 목 안쪽이 따끔거리는 증상(편도가 붓기 시작할때의 초기증상이지요)이 나타나긴 하지만
    길어야 이틀? 더이상 커지지 않고 그상태에서 사라지고 말지요.

    생각해보면 정말 많은것들이 제게서 사라졌어요^^
    일마레님 덕분에 확인하게 되네요^^ 고마워요 ^.~
  • ?
    멍_ 2008.09.09 01:31
    올 6월초 편도가 부어서 심하게 고생했습니다 누워서 자면 10분마다 깨곤했습니다 부은 편도가 기도를 막았기 때문이지요 숨쉬기가 힘들어 1주일을 앉아서 잤습니다 5키로가 빠지더군요 병원에서의 그 참혹한 행위를 참아내야 했습니다 아무리 태핑을해도 해결이 안되는거에요 그런데 아봐타님이 조언을 해주셨습니다 그리고 태핑^^ 3일동안 열심이 했습니다 자다가 깜짝놀라 잠에서깨면 아 태핑해야해 하면서 태핑하다 잠이들곤했죠 그러다 혼돈님의 말이 기억났습니다
    편도가 계속부어있으면 난 편도암에걸려죽을꺼야 아직 할일이 많아 이젠 나아야지 ^^ 고마워 사랑해,점점 좋아지는걸로는 부족해 오늘다 낫는거야....
    그러자 그날 거짓말처럼 편도가 가라앉기 시작하더군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50 [배탈] 구토와 설사증상 2 일마레 11999
149 체기로 인한 심한 두통, 명치 답답함, 딸꾹질 2 드라마 11845
148 손가락 염좌 사례 1 협태산 11327
» [편도] 편도가 부어 말하기 힘든상태 4 일마레 11324
146 음성& 동작 틱장애 ... 뉴스레터 제4호 4 EFT홍보실장 10986
145 [빈혈] 30대 중반여성의 어지러움,손발저림 2 file 일마레 10913
144 우측 발목 삠의 통증을 해소했어요 ...... 2 건강세상 10830
143 잠을 잘 못자서 목이 돌아가지 않는 사람 치유 2 지니 10818
142 속이 메스꺼운 것에 대한 치유 1 장끼 10797
141 [가려움증] 참... 거시기 하네요. --; (워크샵 시범세션사례) 2 file 일마레 10696
140 오른 쪽 발가락에서 발목까지의 표현하기 어려운 낯선 감각 2 굿brain 10636
139 교통사고 후유증 - 허리통증 2 지니 10488
138 2년 전 배드민턴 치다 다친 어깨 통증 1 지니 10376
137 오른쪽 안면 찌릿함 및 오른쪽 귀 이명현상 해결 5 감사 10347
136 발달장애 치료과정중 먼저 사시가 치료되다 4 맥가이버 10343
135 향정신성약을 20년간 복용한 신경과 환자의 안정제 끊기!! 1 제임스보우 10276
134 교통사고 후유증 1 nuga 10165
133 만성피로, 어깨통증 3 지니 10119
132 비염과 난시가 EFT로 인해 바로 좋아짐. 6 지니 9921
131 머리아픔과 어깨통증으로 1주일째.. 1 멍_ 97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