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육체적문제

2008.03.26 20:39

치통이 감쪽같이!!

조회 수 7477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이번에 5분의 기적 EFT 책 출간돼서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사실 여기에서 내려받은 매뉴얼로는 EFT에 대한 저의 호기심을 충족시키기엔 약간 부족했거든요. 맘이 급해서 원서도 한 권 구해 읽고 하여간 요 근래 좀 흥분상태였습니다 ㅋㅋ.

그리고 5분의 기적 EFT를 읽으면서 EFT를 어떻게 발전시키고 적용해 나가야하는지 확실히 알게 됐습니다. 세 분 선생님과 책에 등장하는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그리고 책 사기 전에 여기서 받은 매뉴얼 보고 EFT 방법만 대충 익혀서 이것저것 실험해봤는데요, 물론 core issue를 찾아야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르는 그런 복잡한 문제 아니구요, 그냥 일하다 일어나면 긴장 때문인지 어깨 아픈 경우, 혹은 뭐 타이핑을 많이 하는 직업이어서 간혹 손가락이 붓는 것같은 이상한 표현하기 어려운 증상같은거, 저는 그냥 Setup 과정에서 후계혈과 소택혈만 두드려도(좀 심하게 두드립니다. 뚜드려팬다고 해야할까요?) 그냥 괜찮아지더란 말이죠. 우째 이런일이. 이렇게 신통해도 되는거냐는 생각이 -_-;

그러다가 어느날 갑자기 충치때문에 신경 죽여놓고 금갑을 덧씌워놓은 왼쪽 윗어금니가 아파오더라구요. 그러다 말겠거니 했지만 아무래도 잇몸이 부은듯 만져보면 흔들리기도 하고 하여간 얼마나 아프던지 왼쪽 얼굴 반쪽만 계속 느껴지는 상태로 반나절 지내다가.. 병원을 가야겠다라고 생각하는 순간. 아니 왜 EFT로 함 해봐야지 그냥 병원을 가냐... 라는 생각이 들어서~ 제 이빨에 제가 한다는데 뭐 현행법상 저촉되는 행위도 아니고 그냥 해보기로 했습니다.

"왼쪽 윗어금니가 깨지듯이 아프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나 자신을 깊히 그리고 완전하게 받아들입니다" 라고 셋업문을 만들고 "깨지듯이 아픈 왼쪽 윗어금니"라고 외면서 회사에서 그냥 기본 두드리기를 막했죠.. 물론 말을 못하고 그냥 속으로 골똘히 되뇌었습니다.

쇄골을 두드리는데 갑자기 뭔가 콧구멍이 틱틱하면서 뚫리는 느낌이 나고 가슴이 시원해지더라고요.. 다 끝내고 나니까 고통은 10에서 5정도로.. 얼굴에 퍼져있던 통증은 완전 사라졌고 이를 다물면 통증이 좀 심하지만 국소적으로 느껴졌어요..

다시 "이를 다물면 왼쪽 윗어금니가 아직은 아프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로 셋업문을 고치고 다시 시도. 이번엔 리마인더를 "다물 때 아픈 왼쪽 윗어금니"라고 해서 타점들을 마구 뚜드려패줬습니다. 다 하고 나니 다시 시원한 느낌과 함께 왼쪽 얼굴 반쪽이 난로를 쬐는 듯이 따뜻해져서 헉!!했죠. sud는 대략 3정도. 이를 다물고 맷돌질을 하면 아직은 아팠어요.. 이게 아무래도 셋업문을 좀더 송곳처럼 만들어야하는 상황같았죠.

잘 생각해보니 아무래도 제가 EFT로 치통을 고쳐버리면 그걸 이론상 어떻게 받아들여야하지 라는 걱정을 하는 것같은 눈치를 깠습니다. 제가 원래 이론에 치중하는 스타일이거든요..ㅋㅋ 그래서 아니면 말고라는 식으로 그냥 셋업문을 고쳐봤습니다. "EFT로 왼쪽 윗어금니 통증을 완치해버리면 그 사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걱정이 되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나 자신을 깊히 그리고 완전하게 받아들입니다 -_-" 리마인더는 "EFT로 이 이빨을 고칠까봐 걱정됨"이라고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한 차례 두드리고 나니까 거짓말처럼 치통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sud 0. 약간 흥분한 상태에서 혀로 잇몸을 더듬어보니 부엇던 부기까지, 이건 원래 시간 좀 걸려서 빠져야할 것같은데, 다 빠진듯했지요..  밥 먹는데도 전혀 지장 없었고.. 정말 이래도 괜찮은건지 ㅋㅋ 당연히 괜찮겠지요. 저만이 아니고 EFT를 하는 사람 누구나 다 겪는 일이니 신기할 것도 없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정말 신선한 충격이었씁니다.. 최면도 아니고 시각화도 아니고 그냥 두드렸는데..!!

이제는 5분의 기적 EFT에서 말씀하신대로 지워야할 놈들을 리스트업한 다음 매일 몇개씩 지워나가는 작업을 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여~~

p.s. 주변분들에게 얘기를 좀 해드리니 약 5초간 저를 바라보다가 그냥 히죽 웃습디다.. 줘도 안먹는 사람들이 너무 안타깝네요.
  • ?
    지니 2008.03.27 03:40
    안녕하세요.

    새벽에 요다라고함님의 글을 읽고 깊은 감동을 하게 됩니다.
    EFT의 놀라움은 어디까지인지..... 사람들은 그냥 히죽 웃지요.
    그래서 EFT를 해주면 '이거 최면이야? 잠시 효과 있다가 사라지겠지?'
    라고들 말합니다.

    어린아이와 같은 순수한 마음이 아니면 처음부터 받아들이기 힘든가 봅니다. ^^

    자세한 글을 읽으면서 워크샵에 참여하지 않고 책을 읽은 것만으로도
    이렇게 탁월하게 하시는 모습에 감탄했습니다.

    이미 잘 하고 계시지만 더 잘 하실 수 있도록 조언을 해드릴게요.

    1. 양상을 매우 구체적으로 하라.
    굉장히 잘 하셨네요. 그러니 이렇게 강력한 효과를 발휘하지요.
    여기다 하나를 더 하면 감정을 연결하기도 합니다.
    "나는 비록 왼쪽 윗어금니가 깨지듯이 아파서 너무나 힘들지만(괴롭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자신을 온전히 받아들이고 깊이 사랑합니다."


    2. 심리적 역전을 제거하라.
    "EFT로 왼쪽 윗어금니 통증을 완치해버리면 그 사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걱정이 되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나 자신을 깊히 그리고 완전하게 받아들입니다 -_-"

    사실 제가 놀란 것은 이 부분입니다. 심리적 역전이 매우 강력하거든요. EFT의 치유력에 끝까지 저항을 하고 심지어 원상복구(^^)까지 시켜놓기도 하거든요. 이것을 찾아내서 완전히 해결하셨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그만큼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보는 것이 익숙하다는 것이겠지요.

    마지막 조언입니다.
    EFT는 100% 작용합니다. 만유인력이 100% 작용하듯이요.
    다만 100% 작용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을 찾아서 제거해주기만 하면 됩니다. 요게 기술이지요. ^^
    '5분의 기적 EFT'에 이 내용이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여러 번 읽어보시면 1만 5천원이 아니라 1억 5천만원 이상의 값어치를 할 것입니다. 이런 책은 드물죠. ^^
  • ?
    요다라고함 2008.03.27 09:57
    앗..부록 동영상에서 뵌적이 있는 지니 셈님이시군요.. 댓글을 달아주셔서 영광입니다. 선생님의 빛나는 눈매가 인상적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노래 2008.03.31 17:16
    님의 소감문을 읽으면서 하도 신이나서 아주 바쁜 와중에 짬깐만 들어온댔다가, 긴글이니 나중 읽어야겠다고 했다가, 일고나니 그냥 나갈 수가 없어 꼬리까지 달고있습니다.

    직관적으로 신뢰를 갖고 차근차근적용하는 모습에 정말 반갑고 짜릿합니다
    이것이 다 나으면 어떻게 이해할지몰리서... 아주아주 재미있고 자신의 깊은 곳을 찾아낸 부분이 특히나 감동스러워요

    저는 조~쪽에 타인에게서 사기가 오른다고 썼더랬는데 다른 사람에게서 내게 온다고 생각지말라셔서 뭐든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말씀은 백번 천번 수긍이 가고 끄덕일수밖에 없는데, 그런데 나자신은 상당히 살펴도 그러한 마음을 내 의식으로는 감지할 수가 없는고로...

    나는 비록 누군가를 돕고싶어하는 마음으로 행함에 있어서 타인이라는것을 의식함으로... 조금 내려가데요
    나는 비록 누군가를 도왔다는 생각을 하고 싶어하면서도 스스로 눈치채지 못하므로.... 또 약간 아주조금내려가는듯...

    그일이 있은지 좀 지나서 다 생각이 나지는 않는데 끝에가서는
    나는 비록 내가 쓸모없는 사람일까봐 걱정하며 뭣이라도 내 역할을 하려는 마음으로... 여기에서 눈물이 터지면서 씻은듯이 괜찮아졌고 그 이후 좋습니다.

    이렇게 도움을 나누고 또 경험을 나누어서 길을 찾아가는 우리인 것이 참 좋습니다
    요다라고함님의 옆에 있는 분들도 제 옆에 있는 이들도 함께 나누며 함께 즐거우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두드립니다
  • ?
    요다라고함 2008.03.31 22:36
    노래님, 감사합니다. 요새 계속 EFT 적용중입니다. 이리저리 해보니까 뭐 뒷목이 뻐근하다든지 눈이 따끔거리는 증상, 혀뿌리(목구멍 근처)에 콕콕 쑤시는 증상 등은 딱 한방에 다 나아요. 그냥 잘 묘사를 해서 마음을 모으고 두드리면.. 대부분은 가슴압통점 문지르다가 다 나아버리구요, 아니더라도 단축과정 한 번이면 깨끗하게 사라져버립니다. 정말 놀랍죠..

    이제는 육체적 증상에는 별로 적용할 만한 꺼리가 없어서.. ^^; 이제 내적평화과정을 실천하려고 합니다.. 어떤 모험보다도 더 흥미진진할 것같습니다. 기대 만빵~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 ?
    우기부기 2008.04.01 09:52
    멋지네요. 요다라고함 님. 내적평화과정 중의 상황도 종종 들러서 올려주십시오.

    이렇게 멋진 사례를 함께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
  • ?
    요다라고함 2008.04.07 11:42
    앗.. 공저자님이신 우기부기님께서 답글을.. 영광입니다. 좋은 책 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 ?
    멍_ 2008.04.09 12:24
    치통엔 진짜 최고져 ㅋㅋㅋ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 후배의 허리 아픔,끝장을 보다. 1 성공남임성환 2009.11.27 14566
178 화장품알러지 2 멍_ 2008.02.06 7704
177 화병으로 피부가 알러지가 생기고 머리가 아픈 사장님... 7 참행복한사람 2008.06.24 7874
176 혼자 밥먹다가 급체한 경우 4 오잉 2007.09.28 8009
175 허리통증 1 그녀는진행중 2008.07.21 7386
174 허리와 어깨아픔 2 우주 물방울 2009.05.15 13731
173 허리 디스크 환자 임상례 1 협태산 2007.08.25 8384
172 향정신성약을 20년간 복용한 신경과 환자의 안정제 끊기!! 1 제임스보우 2011.05.21 9050
171 햇빛알레르기 EFT로 1분만에 6 자연스러움 2008.08.07 7741
170 한쪽 손발의 마비 증상 6 우주 물방울 2008.12.21 8920
169 피부병 2 우주 물방울 2009.01.10 8104
168 편두통 없애기 2 분도 2007.09.18 9343
167 팔이아파요 1 멍_ 2008.09.25 8142
166 팔과 어깨 목 부위까지 이어지는 심한 통증에의 EFT 6 웃음도사 2008.06.10 7973
165 파킨슨병이 낫고 있어요 11 맥가이버 2009.03.05 8629
164 토사곽란에도 EFT가 통하나? 2 메타 2007.12.22 8498
» 치통이 감쪽같이!! 7 요다라고함 2008.03.26 7477
162 치료에 시크릿과 EFT 응용하기^^ 1 혼돈 2008.01.08 8226
161 치과치료 두려움과 턱관절 통증 3 라이프코치 2007.11.07 8020
160 초등학교1학년 아토피 1 어린양 2014.10.22 23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