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소아청소년

조회 수 11173 추천 수 1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격심한 우울증에 빠진 고1 남학생과의 대화입니다.
대화 시간은 10 분 정도입니다.^^

참고로 혼=혼돈, 학=학생




혼: 오랜만이네요. 요즘도 우울해요?
학: 네. 그냥 그래요.

혼: 우울증을 사랑해요?
학: 네? 아니요!!!(황당하다는 표정을 지으면서)

혼: 그런데 왜 계속 우울증에 빠져 있어요? 
학: 어쩔 수 없으니까요.

혼: 저기 지하철역 노숙자들은 왜 저렇게 살죠. 누가 시켰나요?
학: 아니요. 자기들이 선택했죠.

혼: 그럼. 00님은 왜 그렇게 살아요? 누가 우울하라고 시켰나요?
학: 네?(또 황당한 표정) 하지만 ....그래요.....
       음.....제가 선택한 부분이 있는 것 같네요(뭔가 깨달은 듯한 또는 혼란한 표정).

혼: 계속 우울하다가 지겨워지면 다르게 살아도 되요. 알았죠?
학: 이게 그렇게 간단한 건가요???( 또 황당한 표정)

혼: 그럼 뭐가 복잡해요. 무작정 심심한 것보다는 우울한 게 낫지 않나?!
       잘 가요.
학: 네 알겠습니다.(혼란과 깨달음이 뒤섞인 표정) 안녕히 계세요.



혼돈의 고찰)

때때로 진정한 문제는 문제라는 생각 그 자체다!!!!!!!!!

     
TAG •
  • ?
    임성환 2009.02.07 12:04
    최인원선생님 크게 배웠습니다.고맙습니다.
  • ?
    소울메이트 2009.02.11 14:09
    와~ 문제라는 생각 그 자체다~ !!
    감사합니다~ ^^
  • ?
    행복샘물 2010.03.14 22:33

            가시내야 / 서정주님의 詩

    복사꽃피고 복사꽃지고

    뱀이 눈 뜨고

    초록제비 묻혀오는 하늬바람위에

    혼령있는 하늘이여-

    피가 잘돌아

    아무일도 없으면

    가시내야 슬픈일 좀,

    슬픈일 좀 있어야 것다
  • ?
    의지대로 EFT대로 2011.11.10 20:55

    우와!!! 진짜 깨달음.ㅠㅠㅠㅠ

  • ?
    Tim 2013.09.16 12:47

    태극권 고수의 풍모가 느껴집니다. 멋있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 나도 답답해요. 뭘 어쩌라구요. 11 마음나무 2010.02.22 16908
3 중3소녀감정처리후 이미지로 앵커링시켜주기 9 멍_ 2008.09.09 12038
» 사춘기 우울증 환자와의 선문답 5 혼돈 2008.09.03 11173
1 2 달 이상 등교를 거부하는 여중생 4 혼돈 2008.06.26 1040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